자유게시판

아버지의 편지

작성자 정보

  • 작성자 독신주의자남자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아버지의 편지




제가 25년 전에 강원도에서 군 복무를 했을 때입니다.
살벌한 내무반 공기도 싫고, 괴롭히는 선임 때문에
군 생활에 회의를 느끼고 있던 무렵…
저에게 편지 한 통이 도착했습니다.

집에서 함께 지낼 때는 너무도 조용하고
무뚝뚝하기만 했던 저희 아버지에게서 온 편지였습니다.
한 자 한 자 힘 있게 눌러쓴 아버지의 편지…
내용은 다음과 같았습니다.

“아들아, 나도 강원도에서 3년 가까이 복무를 마쳤었다.
사방이 산으로 둘러싸여 하늘이 손바닥처럼 보이던
그곳에서 앞으로 3년 넘게 근무해야 한다는 것에
처음에는 눈앞이 깜깜했다.

그런데 살면서 그때 그 힘들었던 군대 생활이
삶에서 엄청난 도움이 되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었다.
겪고 있을 때는 그 일의 가치를 미처 알지 못하는 법이다.
지금은 힘들고 괴로운 일도 나중에는 보석처럼
빛나는 경우가 수없이 많다.

아들아, 힘들어도 너무 좌절하지 말아라.
너의 인생은 지금부터 시작이다.”

 



 

삶의 연륜에서 우러나오는 진심 어린 조언은
슬기로운 지혜와 마음의 감동을 선물해줍니다.

지금 괴로운 일이 나중에는 보석처럼
빛나는 일도 있다는 어느 아버지의 조언처럼
언젠가는 빛나게 될 지금 이 순간,
조금 힘들어도 조금 낙담해도 힘을 내세요.
따뜻한 하루도 응원할게요!

 

# 오늘의 명언
인내할 수 있는 자는 그가 원하는
결과를 얻을 수 있다.
– 벤자민 프랭클린 –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612 / 1 Page
번호
제목
이름

공지글


최근글


새댓글


O 전체 포인트 순위
  • 1해피포인트720,672
  • 2새싹보리300,800
  • 3버부기114248,760
  • 4홍신247,689
  • 5zuro138,550
  • 6열심히살자133,767
  • 7sw4588105,010
  • 8행쇼82,567
  • 9바람81,330
  • 10독신주의자남자76,910
  • 11남단58,520
  • 12돈대박47,470
  • 13뽀빠이46,800
  • 14만세인40,010
  • 15인사모30,700
  • 16ㅇㄹ호30,010
  • 17묵향6,950
  • 18묘수6,900
  • 19우루야6,900
  • 20동주찡1,200
O 전체 캐시 순위
  • 1남단39,316
  • 2홍신4,711
  • 3독신주의자남자4,629
  • 4버부기1143,264
  • 5바람3,058
  • 6새싹보리2,086
  • 7행쇼1,638
  • 8돈대박1,333
  • 9zuro1,276
  • 10해피포인트1,000
  • 11모아500
  • 12뽀빠이245
  • 13MOA테스트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