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마디

엄마의 카네이션

작성자 정보

  • 작성자 독신주의자남자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엄마의 카네이션




어느 어버이날 한 꽃집에서는 부모님께 드릴
카네이션을 구매하러 온 손님을 맞느라
정신이 없었습니다.

그런데 한 부녀가 가게에 들어왔는데
어린 딸이 카네이션 화분을 하나 샀습니다.
다섯 살쯤 되어 보이는 여자아이가 내민 것은
꼬깃꼬깃한 지폐 몇 장과 동전이었습니다.

아마도 카네이션을 사기 위해
저금통을 털어온 것 같았습니다.
카네이션을 하나만 사니까
꽃집 아주머니가 아이에게 물었습니다.

“누구 드릴 거니?”
“엄마요.”
“아빠는? 아빠에게는 꽃 안 드릴 거니?”

그러자 아이는 같이 온 아빠를 바라보며
조용히 말했습니다.

“아빠 꽃은 아빠가 사도 괜찮지?”

조금 당돌한 듯한 아이의 말에
꽃집 아주머니는 웃음을 지으며 말했습니다.

“아이고. 우리 아기.
아빠보다 엄마가 더 좋은 모양이구나.
아빠가 서운해하겠다.”

그러자 아이가 아주머니에게 말했습니다.

“아빠는 꽃을 직접 살 수 있는데요.
우리 엄마는 하늘나라에 있어서 꽃을 못 사요.
그래서 내가 사줘야 해요.”

잠시 멈칫한 꽃집 아주머니는 좀 더 큰
카네이션 화분 하나를 아이의 손에 쥐여 주며
말했습니다.

“그러면 그 카네이션은 아빠한테 주고,
이걸 엄마에게 전해 주면 어떨까.
아줌마가 주는 선물이야.”

 



 

순수한 아이의 소중한 마음보다
세상에 더 귀한 것이 얼마나 될까요.
그 마음을 지키기 위해 전하는
작은 사랑보다 더 아름다운 것
역시 많지 않습니다.

우리에게도 분명 그런 시기가 있었습니다.
기억 속에 가지고 있던 그 귀하고 아름다운 것을
세상에 마음껏 뿌려 주세요.

 

# 오늘의 명언
사랑이 있을 때 세상이 아름답게 보입니다.
아름다움을 느끼는 것은 내 안에
사랑이 있기 때문입니다.
– 혜민 스님 –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79 / 1 Page
번호
제목
이름

공지글


최근글


새댓글


O 전체 포인트 순위
  • 1해피포인트731,672
  • 2홍신394,414
  • 3새싹보리207,220
  • 4zuro148,730
  • 5sw4588107,210
  • 6바람93,640
  • 7남단67,800
  • 8돈대박53,370
  • 9뽀빠이49,900
  • 10만세인42,410
  • 11인사모30,700
  • 12ㅇㄹ호30,010
  • 13묵향9,350
  • 14묘수9,300
  • 15우루야9,300
  • 16독신주의자남자8,290
  • 17버부기1148,250
  • 18koko80661,450
  • 19용마산1,350
  • 20아리영1,200
O 전체 캐시 순위
  • 1홍신463,161
  • 2모아90,500
  • 3해피포인트58,500
  • 4용마산40,000
  • 5독신주의자남자10,226
  • 6바람5,640
  • 7버부기1145,161
  • 8새싹보리2,344
  • 9zuro1,866
  • 10행쇼1,638
  • 11돈대박1,333
  • 12뽀빠이1,094
  • 13남단880
  • 14열심히살자879
  • 15MOA테스트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