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마디

이달의 소녀 츄 동창, 학폭 부인에 반박

작성자 정보

  • 작성자 뽀빠이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이달의 소녀 츄, 학폭 의혹 제기
소속사 측 "사실과 다르다"
작성자 "공개적 사과 바라지 않아

그룹 이달의 소녀의 츄가 학폭(학교 폭력) 의혹을 부인한 가운데, 가해자라고 주장한 작성자가 이를 반박했다.

23일 한 커뮤니티에서 작성자는 "사실 글을 처음 올릴 때부터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는 걸 어느 정도 예상하고 올린 글이었다. 사실과 다른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는 게 일부분은 인정했다는 뜻인지는 알 수 없으나, 내가 기다렸던 김지우 입장 표명은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처음 글을 올릴 때 많이 화가 나 있는 상태였다. 글을 올릴까 말까 고민하며 과거 일을 계속 생각해야 했고, '왜 그때 증거를 남겨놓지 않았을까' 내가 한심하고 멍청하게 느껴졌다"며 "왜 피해자인 내가 이렇게 고민하고 힘들어해야 할까 싶더라. 그 친구는 '본인 때문에 아직까지도 괴로워하는 사람이 있다는 걸 알기나 할까' 하는 생각이 들어 증거가 부족하다는걸 알면서도 글을 올렸다"고 전했다.

게시물을 올린 이후 동창에게 연락을 받았다는 작성자는 "1학년 때 같은 반이었던 친구다. 나는 이 글을 올릴 때 물론 고소도 두려웠지만, 가장 두려웠던 건 1학년 1반 친구들 생각이었다. 그렇게 힘들었는데 정말 나 말고는 아무도 기억을 하지 못하면 어떡하나 했다"면서 "중학교 1학년 당시 내가 왕따를 당하고 있다는 걸 아는 친구들도 꽤 있었다. 겉으로 말하지 않았을 뿐, 마치 나를 문제있는 사람 취급하며 피하더라. 그런데 고맙게도 건너건너 나에게 연락을 준 친구가 있다. 나에게 '그 때 당시 도와주지 못해서 미안하다. 기억하고 있다'고 하더라. 큰 위로가 됐다"고 털어놓았다

캐시 선물 선물명단 선물하기

최소 1P ~ 최대 10,000,000P 까지 가능합니다.
로그인 후 선물하실 수 있습니다.

선물 받은 내용이 없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3,861 / 1 Page
번호
제목
이름